동묘 벼룩시장 거리

며칠 전 인현시장의 이웃 전통시장인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 위치한 ‘동묘앞 벼룩시장’을 방문했습니다.

동묘 벼룩시장은
황학동 벼룩시장에 속해 있는 시장인데요,

황학동 벼룩시장은
풍물시장과 동묘 벼룩시장, 황학동 만물시장을 묶어서 이르는 말.

또한,

벼룩시장이란,
벼룩이 들끓을 정도로 오래된 물건을 팔고, 상인들이 벼룩처럼 튀어다니며 중고품을 모아왔다는 뜻에서
붙은 이름이다.


동묘 벼룩시장의 유래

   서울 동묘 앞에 약 600여 개의 좌판이 모여 이룬 시장이다.
조선 시대부터 시작된 옛 장터 자리로 단종의 비 정순왕후()가 궁궐에서 쫓겨나 생활이 곤궁해지자
여인들이 채소를 파는 시장을 만들어 정순왕후를 도왔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때문에 한때는 이곳에서 행상과 노점을 하는 여인네들이 많아 여인시장이라고도 불리었고, 장거리()라고도 하였다.

동묘 벼룩시장은 198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상인들이 모이며 상권이 형성됐다.
1983년 6월 장한평에 고미술품 집단 상가가 조성되면서 많은 점포가 그곳으로 옮겨가자,
이 자리에 중고품 만물상들이 자연스럽게 모여들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곳에서 취급하는 상품은 골동품을 비롯하여 중고 가구, 가전제품, 시계, 보석, 피아노, 카메라 및 각종 기계, 고서(), 레코드 판, 공구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며 점포 수만도 1천여 개에 달한다.
특히 2003년~2005년 추진된 청계천 복원 공사로 장사할 터를 잃은 황학동 벼룩시장 상인들이 몰리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다.
[네이버 지식백과] 동묘 벼룩시장 [東廟 ─市場, ─ flea market] (시사상식사전, 박문각)

동묘 시장 근처에 이르니, 다양한 수입과자를 파는 과자가게 부터 시작해서
시장 느낌이 물씬 풍기기 시작했습니다!

동묘 시장의 메인 스트리트!
딱 봐도 연령대 높은 어르신들이 많아요

오른쪽에는 매우 오래된 듯한
옛날느낌의 간판도 있네요.

어른들에겐 젊은 사람들의 홍대와 같은 곳 인거 같아요.
다양한 살거리와 먹을거리가 있는!
어르신들의 핫플레이스~

젊은 사람들에게는 생소했지만, 무한도전에서 정형돈과 GD가 방문했던 곳으로 유명해 져서
요즘은 동묘앞 시장을 많이 알고 있는 것 같아요.

정말 말 그대로 없는게 없는 곳입니다.

중고품을 파는 곳이라
상태가 좋진 않아도 그만큼 무척 저렴한 가격에 판매를 하고 있어서
잘 찾으면 정말 득템을 할 수 있는 곳이에요.

저 또한 계속 눈이 이리저리 돌아갔어요.

세월이 느껴지는
이동식 차 매대
역시나 어르신들이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차를 즐기고 계셨어요

모든 물건들이 저렇게 길가에
널부러져? 있지만
뒤적뒤적 열심히 찾으면 정말 득템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계속해서 무조건 1000원~ 무조건 2000원~
세개에 5000원~
이렇게 외치고 계신답니다.

저도 눌러앉아서 보물찾기해보고 싶은 마음이 샘솟았지만!
시간 관계상 나중에 다시 꼭꼭 방문해 보기로!

옷이나 신발 잡화류 뿐만 아니라
이렇게 예쁜 찻잔도 팔고 있었어요.

잘 골라서 산다면 저렴한 가격에 멋스러운 장식품이 될 것 같아요.

이리저리 구경하다 보니
이곳은!
젊은 사람들에게 동묘를 알게 해준 곳이죠

바로
GD와 정형돈씨가
동묘에서 싸게 산 옷을 입고, 뮤직비디오를 찍었던 골목입니다.
덕분에 괜히 익숙해진 골목길이네요
ㅎㅎㅎ

다양한 DVD와 추억의 비디오 테이프도
팔고있네요.

골목 골목 헤매다가 갑자기 조용해져서
골목 안쪽을 보니
신설 종합시장이 있더라구요.

북적북적한 벼룩시장과는 달리, 이곳은 가죽과 각종 원단 등을 파는 시장이에요.
오후 시간대라 시장은 오히려 조용한 느낌이었어요

각종 전자기기도 팔고 있어요
최신 스마트폰 기종부터 옛날 핸드폰 까지!

골목을 꺾어서 위로 올라가니
말 그대로 정말 노천 시장이 있었어요.
길가 바닥에 물건을 와르르 쏟아 놓고 파는 물건들인데,
오히려 숨은 그림 찾듯이 이리저리 보게 되서
시간가는 줄 몰랐네요.

그 중에서 너무 귀여워서 찍은 사진
이선희의 오래된 테이프!

이선희님의 어린시절 얼굴을 볼 수 있었어요~
파릇파릇 똘망똘망한 얼굴 너무 귀엽네요ㅜㅜ

카세트테이프라서 지금은 재생이 안될거 같지만,
이런 예전 테이프도 팔고 있다는게 신기했어요!

너무 다양한 악세사리가 진열되어 있길래
신기해서 우와 우와 하며 얼굴 박고 구경하고 있었는데,
지나가던 아저씨가
“이런거 다 오래된거라 아주 잘보고 골라야해~”
라고 말씀해 주셨어요.

맞아요,
동묘 벼룩시장에는 정말 너무 다양한 제품들을 팔고 있지만
다 중고품이고 오래된 것 이라서
요리조리 잘 보고 고르셔야 합니다.

집에와서 하자를 발견해도
교환,환불이 안된답니다!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동묘벼룩시장을 구경하러 오셨네요.

북적북적

그리고 그 북적북적한 인파 뒤로
조용히 자리잡고 있는 동묘 공원에 들어가 보았어요.

동묘 (보물 제142호)
동묘는 중국 촉한의 명장 관우를 제사하는 묘로서 본명은 동관왕묘라 한다.
임진왜란 때 조선군과 명군이 왜군을 물리침에 있어서,
성장으로 추앙받는 관우의 신령이 여러 번 나타나서 덕을 입었다고 생각하여 명나라의 신종이 비용과 친필로 쓴 현액을 보내오고,
조선 왕조에서도 협조하여 선조 32(1599)에 착공하여 2년 뒤(1601)에 완공한 것이다.
본전의 평면이 앞뒤로 장방형을 이룬 것이라든가 측면과 후면의 벽체를 전석으로 쌓은 점,
내부 가구에 있어 대량과 중량 사이에는 화반첨차를 받쳐 호화롭게 장식한 것 등은 중국식 건축의 취향을 나타낸 것이다.
본전 내부에는 관우의 목조상과 그의 권속인 관평 주창 등의 조상이 배향되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서울 동묘 (답사여행의 길잡이 15 – 서울초판 2004., 5쇄 2009., 돌베개)

우리나라 보물이기 도 한 동묘.

북적북적한 벼룩시장과는 달리, 한적하고 조용한 곳이었어요.

인현시장과 가까운 동묘 벼룩시장
볼거리 즐길거리가 너무 많아서 아마 하루 다 잡고 구경와야 할 것 같아요.

동묘 벼룩시장이라는 이름답게
정말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오래된 물건들을 구경할 수 있고 또 구매할 수 있는
시장이었습니다.

서울에서 흔하게 볼 수 없는 독특한 시장~
한번 들러 보셔서 모두 즐거운 득템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